씨앗

봄날,
평창으로 들어오는 길
산골 귀퉁이에서 마주친 풍경.

이 남루한 농가의 처마 밑에도
늙은 농부는 새봄을 준비할 옥수수 씨앗을
겨우내 내걸어 두었다.


나는 삶을 위해 어떤 씨앗을 준비하고 있는걸까.


이천십년 사월
강원도 홍천




  -목록보기  
제목: 씨앗


사진가:

등록일: 2010-04-19 02:04
△ 이전사진

깊은 강
▽ 다음사진

잊지 못할 바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