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불어오는곳 - 불안한 기대를 가지고 떠나는 여행..
      | 2005·12·14 01:39 | HIT : 4,109 | VOTE : 399 |
여행자들의 벗 '바람이 불어오는 곳..'의 주제곡^^

김광석형의 말에 따르면 '불안한 기대를 가지고 떠나는 여행'에 대한 노래라고 합니다.

아,, 갑자기 훌쩍 떠나고 싶은 마음이 ~








누구나 어떤 나이가되면 그 나이에 어떤 상황이고 싶고 그 나이가 되면
난 뭘 하고 싶고 뭐 그런 바램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다들 마찬가지겠지요. 있기는 있는데 뭐 어떻게 하면 될지도 잘은 모르지만
여하튼 되고 싶은 뭐 그런거 있습니다.

공연 시작하고 초반이었는데 같이 저녁 먹다가 물어봤어요.
'환갑때 뭐하고 싶니?' 뭐 이렇게 물어보았더니 무슨 한적한 곳에 오두막을
짓고 한가롭게 살겠다는 친구도 있었고 회춘쇼를 하겠다는 친구도 있었고...
뭐하고 싶으세요? 환갑때...

어... 저는 환갑때 연애하고 싶습니다.
로맨스. 그냥 글자만 들어도 설레이지요.
로맨스. 코웃음 치지 마십시오.
뭐 그때까지 그렇게 정열이 남아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뭐 바란다고 그렇게 되는게 아니지요 로맨스는.
번개처럼 그렇게 번쩍 해가지고 정신 못차려야 되는거죠.
쉽지 않은거 같아요. 바램입니다. 환갑때 로맨스.

가까운 시일이지요. 7년뒤...
7년뒤에 마흔살 되면 하고 싶은게 하나 있어요.
마흔살 되면 오토바이 하나 사고 싶어요. 할리 데이빗슨~ 멋있는걸~
돈도 모아놨어요.
얘길 했더니 주변에서 상당히 걱정을 하시데요~
'다리가 닿겠니 ?'
'무슨소리하는거야~' 그래놓고 있는데 은근히 걱정이 되데요.
그래 충무로 매장에 나가봤어요. 구경을 이렇게 하는데 멋있데요~
'저기 아저씨~ 한번 앉아봐도 될까요?' '살꺼유?'
'조만간에요. 저한텐 참 중요한 일이거든요. 한번 앉게 해주세요.'
그러니까 앉아보래요. 앉아봤더니...
다린 닿아요. 팔도 닿고요. 문제는 몸무게더군요. 어느정도 몸무게가
나가야 오토바이 무게를 이겨낼 수 있데요. 안전하게.
마흔쯤 되면 찌지 않을까... 배만 나오더라도...

그거 타고 세계일주 하고 싶어요. 괜찮겠지요 ?
타고 가다가 괜찮은 유럽의 아가씨 있으면 뒤에 태우고~ 머리 빡빡 깍고~
금물 막 이렇게 들여가지고~
가죽바지 입고.... 아유~ 채인 막 감고...
나이 40에 그러면 참 재밌을거 같아요.

어.. 저 아는분 한분이 오토바이타고 나서서 2년 반만에 돌아오시더군요.
참 멋져보였었어요. 그게 뭐 전혀 딴나라 사람 얘기처럼 듣고 말아버렸었는데
어느 순간엔가 그 생각이 도드라지더니 마흔살엔 해봐야지 이렇게 됐습니다.

여행 좋지요. 뭐 환갑때 죽을지 80되서 죽을지 벽에 뭐 칠하면서까지
살지는 모르겠지만 인생에서 뭐 2년 반정도는 그리 길지않은 세월인거 같아요.
놀 수 있을거 같아요. 마음놓고.

여행이나 또 뭐 살아가는 거나 그리 다르지 않은것 같아요.
조금 힘들고 그러더라도 뭔가 좀 새로운게 있겠거니 기대하면서
견뎌냅니다. 그리고 갑자기 불숙 무슨 일이 터질지 몰라서 불안해 하기도
합니다만은 그래도 기대감 때문에 결국은 또 행복해 하기도 합니다.
뭐 그런 불안한 기대에 관한 노래 바람이 불어오는 곳 보내드릴께요.



----  김광석 콘서트 중에서..

기성현 오랜만이네요. 군대에서 불침번 때 몰래 듣던 CD,,거기서 듣던 김광석 선배님 목소리(나름대로 동문이라는데에 자부심을 느끼는,,,끄음)

06·02·03 23:54  

임소미나 근데.. 연애를 하시겠다는거는.. 바람을 피우시겠다는?

06·03·09 12:15  

김보성 웃..광석이형!! 정말 좋아하는 가수인데..
초등학생 때 처음으로 "다시 부르기"라는 앨범을 듣고
홀딱 반해버렸댔죠..
"김광석 좋아하는 애늙은이"라는 소리를 들으면서도 항상 들었었는데..
힘들 때나 기쁠 때나 함께 해주는 노래들이 많죠.. 특히 힘들 때..
그래도 지금은 같이 광석이형 좋아하는 친구들이 있어서
항상 노래방가서 광석이형 노래를 부르고 나서 우리끼리 중얼거리죠..
"더 좋은 노래 많이 남겨줄 수 있었을 텐데...
광석이 형은 왜 그렇게 빨리 갔데.."

06·03·20 15:07  

김미현 가슴한켠이 저려오네요... 그립다....

07·03·20 15:34  

숙이 이곡 듣고서 늦깍기 나이에 오토바이를 배웠답니다.
바람처럼 달리고 싶은맘에...

09·08·14 09:32  

댓글 쓰실땐 위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일어나   3219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3590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